전국시도교육청 일반직 공무원 노동조합

탑 타이틀

>참여마당>뉴스클리핑

타이틀

왜 서울교육청만 학교 공문에서 '의원 이름' 계속 뺄까?
작성일 : 2020-09-19 19:2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  

왜 서울교육청만 학교 공문에서 '의원 이름' 계속 뺄까?

[제보] 10개 교육청 중 서울교육청만 이름 제외... 서울교육청 “의원에게 항의전화 가니까"

20.09.18 18:02l최종 업데이트 20.09.18 18:06l

 
 지난 2일 서울시교육청이 보낸 공문을 서울동부교육지원청이 학교에 이첩한 공문. 자료 요구한 의원 이름이 없다.
 지난 2일 서울시교육청이 보낸 공문을 서울동부교육지원청이 학교에 이첩한 공문. 자료 요구한 의원 이름이 없다.
ⓒ 제보자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교육청과 비슷한 시기, 경기도교육청이 보낸 같은 제목의 공문. 자료를 요구한 국회의원 이름이 적혀 있다.
 서울시교육청과 비슷한 시기, 경기도교육청이 보낸 같은 제목의 공문. 자료를 요구한 국회의원 이름이 적혀 있다.
ⓒ 제보자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교육청이 이 지역 학교에 국회의원과 시의원 요구자료 공문을 보내면서 다른 시도교육청과 달리 번번이 의원 이름을 빼거나 숨기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의원들에게 가는 항의전화를 예방하려는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교사들은 "지나친 눈치 보기"라고 꼬집었다.

경기·인천·대구·경북 교육청 등 9곳 다 이름 적는데... "눈치 보기"

18일, 서울시교육청과 일선 교사들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은 2년 전쯤부터 학교에 '시의원 요구자료' 공문을 보낼 때 의원 이름을 모두 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부터는 '국회의원 요구자료' 공문에서도 이름을 빼고 있다.

<IFRAME id=ttx_area_1078087127_75 height=250 marginHeight=0 frameBorder=0 width=250 allowTransparency marginWidth=0 scrolling=no></IFRAME>
실제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일 서울지역 학교에 '(국회의원 요구자료) 위(Wee) 클래스 상담 현황 제출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일제히 보냈다. 하지만 이 공문 어디에도 자료를 요청한 의원의 이름은 없었다.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제목, 비슷한 내용으로 보낸 경기도교육청 공문에는 "국회 이해식 의원실에서 요구했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다른 시도 교육청들도 경기도교육청처럼 자료 요구를 한 국회의원과 시의원의 이름을 적고 있다.

< 오마이뉴스>가 10개 교육청 소속 교사들을 대상으로 '국회의원과 시의원 요구 공문에서 의원 이름 명기 여부'를 조사한 결과, 경기·인천·대구·경북·전북·전남·충북·충남·광주(국회의원 이름만 밝힘) 등은 의원 이름을 거의 빠짐없이 적고 있었다. 유독 서울시교육청만 국회의원과 시의원 이름을 가리고 있는 것이다.
  
김홍태 전교조 서울지부 정책실장은 "국회의원과 시의원은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위임받은 사람이기 때문에 교육청이 의원들의 자료 요구 공문에 이들 이름을 적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면서 "그런데도 서울시교육청만 의원들 이름을 가려주는 것은 지나치게 국회와 시의회의 눈치를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시의원 이름을 뺀 것은 2년 전쯤 시의회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고, 국회의원 이름을 뺀 것은 부서의 필요에 따라 그렇게 한 것"이라면서 "의원들에 대한 (교사들의) 개별 항의전화가 종종 있으니까, 중간에서 교육청이 이를 조정하려는 의도도 갖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눈치 보기'라는 판단은 견해 차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