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9.01.25 (17:08) 수정 2019.01.25 (17:16)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교육부 “정부·지자체·공공기관, 고졸 채용 확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고졸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공무원과 공공기관에 고졸 채용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고졸 취업후 대학 진학과 사회적 자립을 돕기 위한 지원도 늘립니다.

이호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양질의 고졸 일자리를 확대하기 위해 국가직, 지방직 9급 공무원의 고졸 채용인원이 단계적으로 늘어납니다.

공공기관에는 고졸채용 목표제가 도입됩니다.

교육부는 오늘 이런 내용의 '고졸취업 활성화 방안'을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유은혜/교육부총리 : "우수한 청년들이 조기에 직장 경력을 쌓고 전문성을 향상시켜서 한분야의 당당한 마이스터로 성장하도록..."]

지난해 50.6%였던 직업계고 취업률을 60%까지 올리는 게 목표입니다.

국가직 공무원 지역인재 9급 선발시험에서 고졸 채용 비율을 2022년 20%, 약 500명까지 확대합니다.

지방직 공무원의 기술계고 경력 경쟁임용도 2022년까지 30%로 인원을 단계적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공공기관에서도 기관별 고졸채용 목표제를 도입해 채용을 확대합니다.

기관별로 적합 직무를 발굴하고 채용 계획을 마련하며 정부는 실적을 평가합니다.

고졸을 채용하는 민간기업에도 인센티브를 줄 방침입니다.

고졸로 취업한 후에는 대졸에 비해 임금이 적어 사회적 자립이 어려운 현실을 고려해 초기 자산 형성을 지원합니다.

고교취업연계 장려금이 지난해 1인당 3백만 원씩 2만 4천 명에게 지급 됐는데, 이 대상을 점차 늘립니다.

또 고졸 재직자가 대학에 다니면 등록금을 전액지원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