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도교육청 일반직 공무원 노동조합

탑 타이틀

>참여마당>뉴스클리핑

타이틀

한발 물러난 교육청…사제 간 ‘쌤’ 호칭 안 쓰기로
작성일 : 2019-02-08 23:00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6  

한발 물러난 교육청…사제 간 ‘쌤’ 호칭 안 쓰기로

입력 : ㅣ 수정 : 2019-02-08 0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대여론 크게 일자 ‘수평적 호칭제’ 철회
서울교육청이 ‘수평적 호칭제’를 사제 간에는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교육청은 7일 “관련 공문을 지난달 말 각급 학교와 산하기관 등에 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교육청이 지난달 8일 ‘서울교육 조직문화 혁신 방안’을 발표하며 교육청과 산하기관, 일선 학교에서 구성원 간 ‘쌤’, ‘님’ 등으로 호칭을 통일하자는 ‘수평적 호칭제’를 제안하자 ‘선생님’이라는 호칭을 없앨 경우 교사의 자긍심이 떨어진다는 반대 여론이 일었다. 

이에 서울교육청은 산하기관과 학교, 교원단체 등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하고 관련 회의를 두 차례 개최해 사제 간에는 수평적 호칭제를 적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회의에서는 사제 간 수평적 호칭제 사용에 반대 또는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으며 교원단체들 사이에서는 수평적 호칭제를 장기적인 관점에서 ‘상호존중 호칭제’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제안이 나왔다. 

조직문화 혁신 방안 중 회의 시간을 줄이기 위한 ‘스탠딩 회의’나 연가를 눈치 보지 말고 사용하자는 ‘연가 사용 활성화’ 역시 일선 학교에서는 보완 또는 학교 자율에 맡기라는 의견이 많았다. ‘스탠딩 회의’는 서서 수업하느라 지친 교사에게 부적합하고 ‘연가 사용 활성화’는 학기 중 특별한 사유가 없이는 연가 사용이 금지돼 있는 교사들에게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관행적인 의전 문화 폐지에 대해서는 학교와 교원단체들이 ‘적극 시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각 기관은 조직문화 혁신방안 중 실천할 수 있는 과제를 자율적으로 시행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208010036&wlog_sub=svt_100#csidx857ec5e351196cca321de9a87d6335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