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도교육청 일반직 공무원 노동조합

탑 타이틀

>참여마당>뉴스클리핑

타이틀

4월 개학 의견 묻던 조희연 "학교엔 일 안해도 월급받는 그룹 있어"
작성일 : 2020-03-15 22:50
글쓴이 : 뉴시스 조회 : 32  

4월 개학 의견 묻던 조희연 "학교엔 일 안해도 월급받는 그룹 있어" 게시글 논란

"교사 지칭한 것이냐" 비판 댓글 쇄도 
2시간만에 해명 댓글에 이어 사과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3일 서울 강북구 성북강북교육지원청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개학연기에 따른 학생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2020.03.13.photo@newsis.com
<IFRAME class=lazy_iframe height=250 marginHeight=0 src="https://newsis.com/ad/viewad/AD_129549_ADLOC_00022.html" frameBorder=0 width=250 marginWidth=0 scrolling=no></IFRAME>
[서울=뉴시스] 김정현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 있다"고 써 논란이 되고 있다.

이 표현이 교사를 지칭하는 것이냐는 비판이 쇄도하자 조 교육감은 3시간만에 해명문을 올려 사과했다.

조 교육감은 15일 오후 5시20분께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 댓글로 "사실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과 '일 안 하면 월급 받지 못하는 그룹'이 있다"며 "후자에 대해서 만일 개학이 추가 연기된다면 비상한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적었다. 

앞서 14일 자신이 직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개학연기가 필요한지 독자들에게 의견을 묻는 게시글을 올리고 이 같은 의견을 직접 적은 것이다.

댓글이 게시된지 2시간만에 해당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비난이 쇄도했다. 이용자들은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 설마 교사를 지칭한 것이냐", "용어선정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조 교육감은 댓글을 적은지 2시간만인 오후 7시께 "오해를 촉발하는 표현을 쓴 것 같다"며 "결코 교사 대 비교사의 구분을 말한 것이 아니다"고 댓글로 해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 있다"(위)고 써 논란이다. 조 교육감은 논란이 된 지 3시간만에 사과문(아래)을 올렸다.(사진=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페이스북 캡쳐) 2020.03.15.photo@newsis.com
이어 3시간여만인 이날 오후 8시20분께 사과문을 올렸다. 조 교육감은 "문제가 될 수 있는 표현을 쓴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이 글로 상처를 받은 교사들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개학연기를 두고 조정되어야 할 여러 사안을 두고 고민하다가 나온 제 불찰"이라며 "엄중한 코로나 국면에서 학교에서 헌신하고 있는 사람들을 나누거나 차별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고 적었다. 

이어 "모든 교육공동체가 애를 쓰고 있는데, 그 와중에도 소외되거나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쓴 글이었다"며 "적극적인 국가적 대책도 필요하다는 생각이다"고 재차 해명했다. 

파장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전대원 실천교육교사모임 대변인은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다. 교육계의 수장으로서 교원을 보듬고 이끌어야 할 사람으로서는 해서는 안 될 말이었다"며 "교육계 수장이 이렇게 말하는 것은 누워서 침 뱉기"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