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도교육청 일반직 공무원 노동조합

탑 타이틀

>참여마당>뉴스클리핑

타이틀

전국시도교육청 일반직 공무원 노동조합
野 "불법특채 조희연, 교육감 자격없어"…與 "김건희 경력위조"
작성일 : 2021-10-07 21:1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  

野 "불법특채 조희연, 교육감 자격없어"…與 "김건희 경력위조"

중앙일보

입력 2021.10.07 17:25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이 7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이 7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불법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교육감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여권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에 대한 학력 위조 의혹을 제기하며 맞섰다.

"공수처 1호 피고인 조희연, 교육감 자격없다" 

야권은 전교조 해직교사 불법 특채 의혹으로 수사를 받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대상으로 포문을 열었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은 "채용 비리 사건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1호 피고인이 됐다"며 "조 교육감은 그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고 국감도 받을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4월 감사원은 조 교육감이 2018년 해직 교사 5명에 대한 특채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7년 무렵부터 전교조가 채용을 요구한 이들이다. 이 중 한 명은 2018년 교육감 선거에서 조 교육감과 단일화한 상대 후보다. 수사에 나선 공수처는 조 교육감 기소의견을 밝히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조 교육감은 혐의를 부인하며 "해당 교사들과 개인적 관계나 사적 이익이 있어서 채용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기소돼도 교육감직을 유지할 거냐"고 몰아붙였지만, 조 교육감은 뚜렷한 대답을 하지 않았다. 현재까지 조 교육감은 3선 도전 여부에 대해서도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전교조 카르텔이 교육 망쳐" 날 세운 야권 

5일 국회에서 열린 2021년 교육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으로 국감 진행이 늦어지는 가운데 국감에 참여한 교육부 산하기관 기관장들이 자리에 앉아 의사진행 발언이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5일 국회에서 열린 2021년 교육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으로 국감 진행이 늦어지는 가운데 국감에 참여한 교육부 산하기관 기관장들이 자리에 앉아 의사진행 발언이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에게도 전교조 채용 비리 의혹에 관한 질의가 집중됐다. 앞서 검찰은 교장공모제 시험 문제를 유출한 혐의로 도 교육감의 전 보좌관 A씨 등을 구속기소한 바 있다. 도 교육감은 전교조 인천지부장을 지냈고, 보좌관 A씨도 전교조 인천지부 정책실장 출신이다. 문제를 유출한 출제위원도 전교조 인천지부 출신이다.

김 의원은 도 교육감을 향해 "교육공동체를 만드는 게 아니라 하이에나처럼 먹이를 먹으려는 이익공동체로 전락했다"며 "전교조 카르텔이 우리 교육을 망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교조와 채용 비리 연관성에 대해 도 교육감은 "응시자의 소속 교원단체를 확인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어 "재판 결과가 나오는 것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여권, "김건희 경력 허위" 맞불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 등 교육위원들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 등 교육위원들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여권은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2004년 서일대에 강사로 지원하면서 낸 이력서에 쓴 경력이 허위라고 주장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97~1998년 서울 대도초, 1998년 서울 광남중, 2001년 서울 영락고에 근무했다고 했지만 전부 사실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국회에 제출한 ‘김명신(김건희)의 서울시 관내 학교 근무 이력 확인 요청에 대한 답변서’를 통해 김씨는 해당 학교들에서 근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도종환 민주당 의원은 "이력서를 허위 조작했다"며 "허위 경력으로 경제적 이득을 거둔 것"이라고 비판했다.